홈

제2의 성 (상)

1464598635545.jpg

제2의 성 (상)Le Deuxieme Sexe

  • 지은이: 시몬 드 보부아르(Simone de Beauvoir)
  • 옮긴이: 조홍식(趙洪植)
  • 분야: 인문
  • 발행일: 1993년 11월 20일
  • 페이지: 528
  • 판형: 신국판
  • 정가: 13,000원
  • ISBN: 978-89-324-3101-9
  • 도서선정:

오늘날 여성 혐오에 대한 보부아르의 근원적 분석!

역사적으로 여성은 언제나 남성과 동일한 성이 아닌, ‘2의 성으로 여겨져 왔다!”

 

2의 성을 읽지 않은 여성이 있는가? 그 책을 읽고 분발하지 않은 여성이 있을까?” - 뤼스 이리가라이

 

 

1. 도서 소개

여성에게 자의식을 불어넣어 준 획기적인 작품!

지금의 여성은 객체가 아닌 주체로 존재하는가, 여전히 주체인 남성의 대상으로서 존재하는 제2의 성인가?

 

이 세계는 항상 남성에게 속해 왔다. 사람들이 이것에 대하여 제출한 여러 가지 이유 중 그 어느 것도 우리에게는 불충분하게 보였다.”

 

2의 성20세기의 가장 영향력 있는 페미니즘 저서였다. 1986년 시몬 드 보부아르가 죽었을 때 추도사에는 페미니즘의 성서”, “여성운동의 최고 사제”, “페미니즘의 어머니등과 같은 말들이 사용되었다. 2의 성이 처음 출간된 1949년에는 엄청난 분노와 비난이 쏟아졌다. 하지만 이 책은 출판된 후 일주일 만에 22천 권이 팔렸고, 미국에서 번역되자 100만 부가 팔렸다. 당시에 이 책을 읽는다는 것은 여성(독자)에게 자의식이 생겨나게 하고 날개가 자라게 하는 것이었다.

 

남자는 여자를 여자 자체로서가 아니라 자기와의 관계로서 정의한다. 여자는 자율적인 존재로서 여겨지지 않는다.”

70년 전 프랑스 사회에서 여성 소설가이자 사상가로 살았던

보부아르의 여성 문제에 대한 역사적·철학적·사회적·생리적 고찰

 

여성은 자유롭지 못했고, 외부에 의해서 규정됐으며, 종속됐다. 모든 사물의 척도로서 유효한 것은 남성적인 것이었다. 남성은 세상의 주체이며 인식의 주체였다. 여성은 그런 주체인 남성의 대상, 즉 타자(他者)로서 존재했다. 그런 여성의 위치를 뜻하는 것이 2의 성이다. 여성들은 주체가 아닌 객체였다. 모든 것의 척도인 남성적인 것의 다른 것이 여성적인 것이었으며, 다른 것은 남성들의 시각에서 제외되고 억압받아야 했던 불안과 환상이었다.

보부아르는 여성들이 어떤 영역에서, 어떤 방식으로 남성 지배적인 세상에서 억압받는지 체계적으로 보여 준다. 이 작품은 1사실과 신화’, 2체험으로 나누어 여성들이 소외된 성으로 살아가는 이유와 실상을 다루었다. 보부아르는 여성들이 타자’, 2의 성이 아닌 남성과 같은 주체로서의 여성이 되기를 원한다면, 상황을 극복하는 주체가 되어 변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는 여성들이 주체로서의 의지를 세워야 한다는 강력한 선언이다.

(상)
제1부
사실(事實)과 신화(神話)
서론 _ 9
제1편 숙명(宿命)
제1장 생물학적 조건 _ 32
제2장 정신 분석적 견해 _ 70
제3장 유물사관(唯物史觀)의 입장 _ 88
제2편 역사(歷事)
1 _ 98 | 2 _ 104 | 3 _ 124 | 4 _ 143 | 5 _ 172
제3편 신화(神話)
제1장 _ 215
제2장 _ 298
(1) 몽테블랑, 또는 혐오의 빵 _ 298
(2) D.H. 로렌스, 혹은 양물(陽物)의 자존심 _ 320
(3) 클로델과 주(主)의 여종 _ 332
(4) 브르통, 또는 시(詩) _ 345
(5) 스탕달, 또는 진실의 로마네스크 _ 355
(6) _ 369
제3장 _ 375

제2부
체험(體驗)
서론 _ 391
제1편 형성(形成)
제1장 유년기(幼年期) _ 392
제2장 젊은 처녀 _ 470

(하)
제2부
체험(體驗)
제1편 형성(形成)
제3장 성(性)의 입문(入門) _ 8
제4장 동성애(同性愛)의 여자 _ 54
제2편 상황(狀況)
제1장 기혼부인(旣婚婦人) _ 81
제2장 어머니 _ 192
제3장 사교 생활(社交生活) _ 253
제4장 매춘부(賣春婦)와 첩 _ 291
제5장 성숙기에서 노년기로 _ 318
제6장 여자의 상황과 성격 _ 345
제3편 정당화(正當化)
제1장 나르시시즘의 여자 _ 388
제2장 연애하는 여자 _ 410
제3장 신비주의(神秘主義) 여성 _ 449
제4편 해방(解放)
제1장 독립한 여성 _ 461
결론 _ 509
해설 _ 531
연보 _ 539

시몬 드 보부아르

1908년 파리에서 태어나 파리 고등사범학교를 졸업하고 소르본 대학에서 철학을 전공해 철학 교수 자격을 취득했다(21세에 철학 교수 자격시험에서 차석이자 최연소로 합격했다. 공식적인 수석은 사르트르였지만 당시 심사위원들은 보부아르가 더 뛰어나다는 데 동의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부아르는 이 자격시험을 준비하며 만난 사르트르와 계약 결혼 생활을 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마르세유, 루앙, 파리 등의 학교에서 교직 생활을 했지만 한 여학생의 부모가 제자들에게 나쁜 영향을 미친다며 진정서를 내 1943년 해고당했다. 이에 보부아르는 큰 충격을 받았지만 첫 소설 『초대받은 여자』로 호평받으며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희곡, 철학 에세이, 평론, 기행문 등 다양한 글을 발표했다. 1945년 사르트르가 잡지 『현대』를 창간하자 그 일에 협력하며 실존주의 문학운동에 참여했다. 독일에 대한 레지스탕스의 저항을 그린 『타인의 피』, 죽음과 개인의 문제를 다룬 『인간은 모두 죽는다』, 콩쿠르 상을 수상한 『레 망다랭』 등은 한결같이 실존주의적 인간상을 표현한 작품들이다. 자전적 소설인 4부작 『얌전한 처녀의 회상』, 『나이의 힘』, 『사물의 힘』, 『총 결산』 등은 자신의 삶은 물론 프랑스 현대 지성사의 한 시대를 기록한 것으로 평가된다. 1949년에 발표한 『제2의 성』은 역사적·철학적·사회적·생리적(신체적) 분석을 통해 여성 문제를 고찰한 작품으로, 프랑스 사회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도 큰 영향을 미쳤다. 여성들이 소외된 성으로 살아가는 이유와 실상을 다룬 이 책은 여성해방문학의 고전으로 불리며 꾸준히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