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현란한 세상

1581992871803.jpg

을유세계문학전집_리커버 에디션 한정판 현란한 세상

  • 지은이: 레이날도 아레나스(Reinaldo Arenas)
  • 옮긴이: 변선희
  • 분야: 문학
  • 발행일: 2020년 02월 05일
  • 페이지:
  • 판형: 128*188
  • 정가: 16,000원
  • ISBN: 978-89-324-0488-2
  • 도서선정:

 

을유세계문학전집 100권 출간을 기념하여 리커버판 5종이 출간되었다을유문화사만이 지닌 색깔에 워크룸의 디자인을 덧입힌 이번 리커버 에디션은 독특하고 개성 넘치는 표지를 선보이며이를 통해 지금까지와는 결이 다른 모습을 보여 준다또한 이번 리커버 에디션으로 선정된 다섯 권 가운데 오에 겐자부로의 개인적인 체험레이날도 아레나스의 현란한 세상, D. H. 로렌스의 사랑에 빠진 여인들은 을유세계문학전집을 통해서만 만날 수 있는 작품으로언제나 새로운 걸작들을 발굴해 소개하고자 하는 본 전집의 의지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또한 소설뿐만 아니라 희곡 작품도 포함시켜 다양성을 담보했으며일본어독일어영어러시아어스페인어 작품 들을 각각 하나씩 뽑아 다양한 언어권의 문학 세계를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이러한 구성 역시 보다 더 넓고 새로운 문학 세계를 선보이고자 하는 본 전집의 기조를 담고 있다.

 

 

● 리커버 에디션 소개 

 

을유세계문학전집 한정판 리커버 에디션은 총 5종으로 오에 겐자부로의 개인적인 체험레이날도 아레나스의 현란한 세상, D. H. 로렌스의 사랑에 빠진 여인들헤르만 헤세의 데미안안톤 체호프의 체호프 희곡선이 포함되어 있다.

 

이번 리커버 에디션은 표지를 바꾸는 데 그치지 않았다새로운 판본을 출간한다는 마음으로 전면적인 검수를 거쳤고역자의 협력을 통해 일부 번역 오류를 바로잡아 완성도를 높였다본문 종이로는 백상지를 사용해 더욱 강렬한 느낌을 선보인다새하얀 내지와 검은 글씨의 강렬한 콘트라스트는 원색과 추상적인 이미지를 조합한 표지와 일맥상통하도록 구성한 것이다표지 디자인은 제안들’ 시리즈와 사뮈엘 베케트 선집 등을 출간하며 누구보다 개성적인 북디자인을 선보인 워크룸이 맡았다전형성 혹은 정형성을 벗어 던진 그들의 감각은 고전문학에 관한 고정관념을 부수고 새로운 화합물을 만들어 냈다.

 

껍데기와 내용물의 관계는 늘 복잡하다그건 마치 옷장에 걸려 있는 티셔츠와 당신 사이의 그것과 비슷하다너바나 프린트 티셔츠무지 다크 그레이 라운드넥 티셔츠, ‘Freedom’이라는 레터링이 큼직하게 박힌 60년대풍 나염 티셔츠주먹만 한 브랜드 로고가 자수 놓아진 백색 브이넥 티셔츠이중 어느 것도 당신 자체는 아니지만 또 당신과 아무 관련이 없는 것도 아니다내가 알고 있는 껍데기와 내용물의 관계란 대개 이런 식이다그렇다고도아니라고도 할 수 있는 어정쩡한 관계.

을유세계문학 리커버 작업을 진행하면서 나는 이 어정쩡함을 어렴풋이 드러내면서 동시에 최선을 다해 감추고 싶었다은유와 상징으로 가득한 명화를 앞세워 내가 읽은 글을 설명하는 일은 안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누군가 이게 뭐냐고 묻는다면소리가 나지 않는 이어폰을 낀 채 아무 소리도 못 들은 척 빙긋 웃기만 하는 중학교 2학년생처럼 굴고 싶었다다섯 가지 색과 도형을 고르는 틈틈이 나는 십자말풀이 놀이를 했다두 단어가 가운데 글자 하나를 공유하며 십자로 퍼져나가는 순간은 늘 아름다웠다난 내가 만든 표지들이 그 가운데 글자 같았으면 좋겠다고 소원했다.

워크룸 김형진 대표(을유세계문학전집 리커버 에디션 표지 디자인)

레이날도 아레나스

1943년 쿠바의 바티스타 독재 정권 당시 올긴주(州) 아구아스 클라라스에서 가난한 농부의 가정에서 태어나 성장했다. 아바나 대학의 정부 지원 코스에 등록해 정치학과 경제학을 공부하며 레사마 리마와 비르힐리오 피녜라 같은 스승들과 교류했다. 스토리텔링 콘테스트에서 재능을 인정받아 국립 도서관에서 근무했으며, 1965년 『동트기 전 셀레스티노(Celestino antes del alba)』를 ‘쿠바 작가와 예술가 연맹(UNEAC)’이 후원하는 콩쿠르에 출품해 제1 선외 가작상을 받았다. 그의 첫 번째 소설인 이 작품은 2년 뒤 그의 작품 중 유일하게 쿠바에서 출간되었다. 혁명이 승리를 거둘 무렵 혁명에 가담하여 몇 년간 협조했다. 그러나 카스트로 정권에 환멸을 느끼고 이를 비판하는 소설을 쓰다가 2년 동안 수감 생활을 했다. 이후 ‘반체제적 글쓰기’와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정부에 쫓기는 삶을 살았다. 1980년 극적으로 쿠바를 탈출해 미국으로 망명했지만 그곳에서도 편하게 지내지 못했고 1990년 뉴욕에서 에이즈 말기로 고생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주요 작품으로 ????현란한 세상(El mundo alucinante)????과 『수위(El portero)』, ‘5부작’이라 불리는 『동트기 전 셀레스티노(Celestino antes del alba)』, 『새하얀 스컹크의 궁전(El palacio de las blanqu?simas mofetas)』 『바다여 안녕(Otra vez el mar)』, 『여름 색조(El color del verano)』『습격(El asalto)』 그리고 시집 『농장(El central)』, 『의사를 표시하며 살아갈 의지(Voluntad de vivir manifest?ndose)』 등이 있다. 특히 그가 겪었던 절대적 빈곤, 작품 출간 과정의 어려움, 환멸, 동성애자들의 집단 수용소, 감옥과 망명 등이 자서전 『밤이 오기 전에』에 자세히 묘사되어 있는데, 줄리언 슈나벨 감독이 영화로 제작하여 베니스 영화제에서 대상을 받았다.

변선희

한국외국어대학교 스페인어과와 같은 학교 통번역대학원을 졸업했으며, 스페인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서 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고려대학교와 덕성여자대학교에서 강의를 하였고 현재는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스페인어과 강사로 재직하며 전문 번역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돈키호테』, 『시간의 지도』, 『카스트로와 마르케스』, 『해가 지기 전에』, 『4월의 음모』, 『동근 돌의 도시』, 『어린이를 위한 오페라 이야기』, 『사랑이었던 모든 것』, 『청춘의 지도를 그리다』 등이 있다.